• 31 31℃ 서울
  • 29 29℃ 인천
  • 31 31℃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31 31℃ 전주
  • 31 31℃ 광주
  • 34 34℃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어린이 병원 찾아가 '문신'으로 자신감 북돋워주는 타투이스트 (사진·영상)

어린이들의 몸에 에어브러쉬로 화려한 문신을 새겨주는 독특한 타투이스트가 화제다.

인사이트Facebook 'BenjaminLloydCollection'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온몸에 화려한 문신을 한 어린 소년.


기껏해야 6살 정도로 추측되는 소년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 충격을 줬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그의 타투 작업에 열렬한 응원과 격려를 보내고 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오디티센트럴(Oddity Central)은 바로 뉴질랜드의 타투이스트 벤자민 로이드(Benjamin Lloyd)를 소개했다.


인사이트Facebook 'BenjaminLloydCollection'


인사이트Instagram 'benjamin_lloyd_returns'


현재 그의 주 고객은 평균 나이는 6살 정도인 어린아이들이다.


그는 어린이들을 위한 에어브러시 문신을 전문으로 하고 있다.


이 모든 것은 2016년 그가 SNS에 친구 아들의 사진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그는 어린 친구 아들의 몸에 해골과 장미를 그려 넣었다. 이는 에어브러쉬로 칠해졌을 뿐이지만 사진 속 아이의 타투는 실제 문신처럼 보여 게시 하루 만에 화제가 됐다.


인사이트Facebook 'BenjaminLloydCollection'


YouTube 'Benjamin Lloyd'


그는 사진을 올리면서 "최소 50개의 '좋아요'를 받으면 어린이 병원에 가서 아이들을 격려하기 위해 에어브러쉬 문신을 해주겠다"라는 공약을 걸었고 해당 게시물은 무려 40만 개가 넘는 '좋아요' 수를 기록했다.


로이드는 약속을 지켰다. 그는 어린이 병원에서 아이들에게 직접 에어브러쉬 문신을 해줬다.


작업은 단 9분밖에 걸리지 않는다. 미리 준비한 스텐실을 사용해 손으로 직접 에어브러쉬를 뿌려주는 방식이다.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 독성이 없는 맞춤형 잉크를 사용하며, 샤워하면 바로 지워진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BenjaminLloydCollection'


로이드의 문신은 병원 내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아이들은 서로 문신을 하겠다고 나섰고 문신을 받은 아이들은 자신감이 넘쳤다.


단 한 가지 단점은 아이들이 샤워를 거부한다는 것이었다.


현재도 그는 계속해서 이와 같은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그의 작업을 본 누리꾼들은 "정말 대단하다", "아이들이 행복해해서 보기 좋다", "진정한 재능기부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YouTube 'Benjamin Lloy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