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3 33℃ 서울
  • 28 28℃ 인천
  • 34 34℃ 춘천
  • 28 28℃ 강릉
  • 32 32℃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30 30℃ 전주
  • 32 32℃ 광주
  • 35 35℃ 대구
  • 31 31℃ 부산
  • 30 30℃ 제주

'1조원 펀드사기'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 징역 40년 확정

'1조원'에 달하는 펀드사기 혐의를 받는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인사이트옵티머스자산운용 김재현 대표 / YTN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1조원'에 달하는 펀드사기 혐의를 받는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14일 오전 대법원2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김재현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대표(52)에게 징역 4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 대표와 함께 기소된 옵티머스 2대 주주 이동열(47)씨에게는 징역 20년과 벌금 5억원이 선고됐다. 


이사 윤석호(45)씨는 징역 15년과 벌금 3억원이 확정됐다. 


인사이트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본사의 모습 / 뉴스1


앞서 김 대표 등 경영진 3명은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고 투자자들을 기만해 1조 3천억원 상당의 투자금을 끌어모았다. 


이후 부실채권 인수와 펀드 돌려막기를 한 혐의로 기소된 뒤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 수사로 확인된 피해자는 3,200명에 달했다. 옵티머스에 투자한 법인 및 단체도 있는 점을 고려하면 실제 피해 규모는 집계된 수치보다 더 클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편 송석희 사내이사에게는 징역 8년과 벌금 3억원이 확정됐으며 '자금책'으로 불린 유현권 전 스킨앤스킨 고문은 징역 17년 벌금 3억원이 확정됐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