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 23℃ 서울
  • 23 23℃ 인천
  • 21 21℃ 춘천
  • 26 26℃ 강릉
  • 23 23℃ 수원
  • 25 25℃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과속하다 걸린 '툭툭'에서 사람 27명 내려 뜻밖에 '숫자세기' 임무 수행한 경찰의 단속 현장 (영상)

최대 탑승 인원이 3명인 '툭툭'(자동 인력거)에서 무려 27명의 승객이 쏟아져 나오는 장면이 포착됐다.

인사이트Twitter 'Benarasiyaa'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최대 탑승 인원이 3명인 '툭툭'(삼륜차)에서 무려 27명의 승객이 쏟아져 나오는 장면이 포착됐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BBC는 인도의 한 마을에서 과속 단속 중이던 경찰이 마주한 뜻밖의 현실을 영상으로 공개했다.


해당 사건은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파테푸르의 한 길거리에서 발생했다.


당시 경찰은 도로에서 과속 단속을 하던 중 속도를 위반한 툭툭이 한 대를 발견하고 멈추라고 정지 신호를 보냈다.



그러나 툭툭이 운전자는 경찰의 제지를 무시하고 속도를 올려 현장을 벗어나려고 시도했다.


하지만 경찰의 추격 끝에 툭툭은 결국 길가에 정차했다.


문제는 경찰이 툭툭에 탑승한 사람들을 모두 내리게 했을 때 발생했다.


원래 툭툭은 정원이 3명이지만 이미 단속에 걸린 툭툭은 6명까지 탑승할 수 있도록 개조된 상태였는데, 놀랍게도 이 툭툭에서 내린 사람은 무려 27명에 달했다.


인사이트Twitter 'Benarasiyaa'


현장 상황을 담은 영상에는 툭툭에서 내리는 승객 한 명, 한 명을 숫자를 세고 있는 경찰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원래 정원의 '9배'에 달하는 탑승객을 싣고 달리던 툭툭의 마법(?) 같은 현장을 목격한 시민들은 해당 장면을 영상으로 찍어 SNS에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공개 직후 현지는 물론 전 세계적 관심을 받으며 수많은 이들의 놀라움과 경악을 자아냈다.


파테푸르 경찰청장은 인도 매체 타임스오브인디아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경찰이 오토릭샤 내부에서 20명이 훌쩍 넘는 사람이 내리는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며 "해당 오토릭샤는 속도위반 및 탑승 규정 위반 등으로 압수됐다"고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