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6 26℃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5 25℃ 수원
  • 27 27℃ 청주
  • 30 30℃ 대전
  • 29 29℃ 전주
  • 30 30℃ 광주
  • 31 31℃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대통령실 "'사의 표명' 유튜버 누나, 어떤 일 했는지 모른다"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시위를 벌이던 극우 유튜버의 누나 안모씨가 사표를 제출했다.

인사이트극우 유튜버 안정권씨 / JTBC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시위를 벌이던 극우 유튜버의 누나 안모씨가 사표를 제출했다.


지난 13일 대통령실은 "안씨가 굉장히 부담을 느껴서 사직서를 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에서 안씨의 사임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어제 기사가 갑작스럽게 굉장히 많이 나왔고, 본인이 굉장히 부담을 느껴서 사직서를 낸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안씨는 문 전 대통령의 사저 앞에서 시위를 벌였던 유튜버 안정권씨의 누나로, 대통령실 근무 사실이 확인되면서 안정권씨와 연계한 비판 여론이 높아졌다.


인사이트뉴스1


비판 여론에 대해 대통령실은 "능력을 인정받아 임용됐으며 채용 과정에는 아무런 문제도 없다"라며 "누나와 동생을 엮어 채용을 문제 삼는 것은 연좌제나 다름없다"라고 반발했다.


하지만 이날 대통령실은 안씨의 어떤 능력을 보고 채용하게 되었느냐는 질문에 "확인해 드릴 내용이 없다"라고 답했다.


또한 '안씨도 안정권씨와 사실상 유튜브 채널을 같이 운영한 주체라고 할 수 있는데, 여전히 연좌제라고 생각하느냐'란 질문에는 "그분이 이전에 어떤 일을 했는지 대해 저희가 알지 못한다"라고 대답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대통령실 직원 채용 과정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안씨는 동생 안정권씨가 설립한 회사 'GZSS'에서 일하며 유튜브 채널 'GZSS TV' 운영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