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폭염 더위 속 아빠가 깜박하고 차 안에 방치해 유치원 앞에서 숨진 3살 소년

미국에서 또다시 폭염 속 차 안에 혼자 방치된 아이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사이트CNN


[뉴스1] 이유진 기자 = 미국에서 또다시 폭염 속 차 안에 혼자 방치된 아이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남부 플로리다주의 한 유치원 밖에서 3세 남아가 더운 날씨에 차에 혼자 남겨져 사망했다.


아이의 부모는 모두 유치원 직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는 마이애미 루바비치 교육 센터에 다니는 아이들 중 한 명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바깥 기온은 화씨 90도(섭씨 32.2도)에 달해 뜨거웠다.


아이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소년의 아버지를 상대로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미국에서 더운 날씨에 차 안에 방치된 아이들이 무방비로 숨지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아버지가 폭염 속 차 안에 18개월 아이를 깜빡 두고 출근해 3시간 동안 방치돼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 이에 충격받은 아버지는 총으로 자신의 머리를 쏘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지난달 21에도 미국 휴스턴에서도 폭염 속 차 안에 혼자 남겨진 5세 남자 아이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국가안전위원회(NSC)에 따르면 매년 평균 38명의 15세 미만의 어린이들이 차에 남겨진 후 열사병으로 사망한다.


미국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어린이의 체온은 성인보다 훨씬 빨리 상승하며 체온이 40도 가까이 되면 열사병에 걸릴 수 있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차에서 내리기 전 앞좌석과 뒷좌석을 확인하고 뒷좌석에 지갑이나 서류 가방과 같은 개인 물품을 두는 습관을 들이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