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8 28℃ 인천
  • 29 29℃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29 29℃ 전주
  • 31 31℃ 광주
  • 33 33℃ 대구
  • 30 30℃ 부산
  • 32 32℃ 제주

나경원 "김건희 팬클럽, 정말 눈에 거슬려...빨리 선 그었어야"

김건희 여사 팬클럽이 최근 정치적 발언을 이어가는 것과 관련,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정말 눈에 거슬린다"고 언급했다.

인사이트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 뉴시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김건희 여사 팬클럽이 최근 정치적 발언을 이어가는 것과 관련,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정말 눈에 거슬린다"고 언급했다.


나 전 의원은 13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진행자가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하락에 김건희 여사 요인도 작동하고 있다고 보느냐는 취지로 질문하자 나 전 의원은 "자꾸 이제 그것도 요인으로 지적이 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저는 최근에 김건희 여사 팬클럽이 아주 정말 저는 눈에 거슬리더라"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김건희 여사 / 뉴시스 


나 전 의원은 "(김건희 여사 팬클럽이) 너무 정치적 발언을 막 해서 이게 김건희 여사의 발언으로 오인될 수 있지 않겠느냐"며 "다행히 어제 김건희 여사께서 이 팬클럽의 발언은 본인과 관련이 없고 이미 사진 논란 이후에는 연락을 하지 않았다, 이런 말씀을 밝히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이런 부분은 조금 더 빨리 선을 그어주셨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봤다"고 덧붙였다. 


한편 같은 날 김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을 운영하는 강신업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팬클럽을 해체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


강 변호사는 "어떤 자들이 건희사랑 해체 요구 어쩌구 한다. 분명히 말한다. 건희사랑은 개들이 짖어도, 내일 지구가 망해도 해체하지 않는다. 그것은 회원들 모두의 소통의 장이고 회원들의 총유"라고 적었다.


인사이트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 사진 =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