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방에서 옷 벗고 자는 아내 보고 '성폭행' 당했다 오해해 동료 살해한 공무원

아내가 성폭행 당했다고 오해해 동료를 흉기로 살해한 40대 공무원이 체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아내가 성폭행 당했다고 오해해 동료를 흉기로 살해한 40대 공무원이 체포됐다.


13일 인천 중부경찰서는 살인 등 혐의로 체포한 공무직 공무원 A(49)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12일 오전 12시 5분쯤 인천시 옹진군 대청도 길거리에서 동료 공무직 공무원 B(52) 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를 포함한 지인들과 고깃집에서 술을 마시던 A씨는 이후 자신의 집으로 장소를 옮겨 2차 술자리를 가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일행들이 귀가하고 방 안에서 옷을 입지 않은 채 홀로 잠든 아내를 본 A씨는, B씨가 아내를 성폭행했다고 오해했다.


당시 모임 참석자 모두 부부동반이었고 B씨만 홀로 참석했다.


술에 취한 A씨는 흉기를 가지고 차량을 몰아 B씨 집 앞으로 찾아가 그를 살해했다. 범행 직후 그는 "내가 친구를 죽였다"라며 스스로 119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술에 많이 취한 상태여서 정신이 없었다"라고 진술했으며, 참고인 조사를 받은 A씨 아내는 "성폭행을 당한 사실이 없다"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추가조사를 받은 뒤 구속영장이 신청될 방침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