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 23℃ 서울
  • 23 23℃ 인천
  • 21 21℃ 춘천
  • 26 26℃ 강릉
  • 23 23℃ 수원
  • 25 25℃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文 양산 사저 비방 시위' 유튜버 누나, 대통령실에 사표 제출

극우 유튜버 안정권씨의 누나가 대통령실에 사표를 제출했다.

인사이트극우 유튜버 안정권씨 / JTBC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경남 양산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욕설을 섞어 시위하던 극우 유튜버 안정권씨의 누나가 용산 대통령실에서 근무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논란이 됐다.


대통령실 관계자가 "동생과 엮어 문제를 제기하는 건 연좌제"라고 항변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결국 안정권씨의 누나 안모씨는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안씨는 대통령실 근무 사실이 퍼진 직후 곧바로 사의를 표명했다.


안씨는 안정권씨의 영상 플랫폼 '벨라도'에서 근무하다 지난해 11월 윤석열 대선 캠프를 거쳐 대통령실 국민소통관실에 행정요원으로 들어갔다.


인사이트뉴스1


안씨는 영상 편집 등을 담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안씨는 지난 5월부터 문 전 대통령의 양산 사저 앞에서 확성기로 "빨갱이", "간첩", "정숙아" 등을 외친 안정권씨의 유튜브 영사에도 수차례 출연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대통령실은 물론 국민의힘 의원에게서도 안씨의 채용에 대한 보호성 발언이 나왔다.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누나는 누나고 동생은 동생이지 왜 동생이 소란 피운다고 누나가 물러나야 하냐"라며 "둘 다 한참 성인이다. 확성기 소음 시위는 제가 발의한 법으로 충분히 막는다. 전근대적 연좌제로 대통령실 공격하고 모함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논란이 터진지 하루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 안씨의 사직서 제출이 이뤄졌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