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도둑질하러 간 집에서 모기 잡았다가 벽에 핏자국 묻어 완전범죄 실패한 절도범

한 절도범이 범행을 위해 몰래 들어간 집에서 모기를 잡았다가 벽에 핏자국이 묻어 검거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인사이트범죄현장에 묻은 모기의 핏자국 / Sina.com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여름밤 사람들의 단잠을 방해하는 모기 덕분에 절도범을 검거하는 일이 일어나 화제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시나닷컴은 한 절도범이 범행을 위해 몰래 들어간 집에서 모기를 잡았다가 벽에 핏자국이 묻어 검거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푸젠성 푸저우시 공안국은 얼마 전 푸저우 시에서 연쇄적으로 절도를 저지른 용의자 차이모를 검거했다.


그가 검거 될 수 있었던 결정적인 역할을 한 건 다름 아닌 벽에 붙은 모기의 시체와 핏자국 때문이었다.


인사이트Sina.com


차이모는 얼마 전 푸저우시 구러우구에 있는 한 아파트에 무단으로 침입했다.


범행 도중 그를 물려고 하는 모기들을 손으로 잡았다.


그가 잡은 모기들은 벽에 붙어 핏자국을 남겼다. 이 핏자국이 차이모의 완전범죄를 실패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Sina.com


경찰이 바로 이 핏자국에서 DNA 검사를 진행했기 때문이다.


이미 4차례의 절도 전과가 있어 경찰청이 갖고 있던 차이모의 DNA 정보와 범죄 현장에 묻은 핏자국에서 추출한 DNA 정보가 동일했다.


결국 차이모는 곧 경찰에 체포됐으며 현재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