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지속가능한 패션 위해 친환경 소재로 만든 루이 비통 신제품 'LV 트레이너'

루이 비통이 제품의 90%를 재활용 및 친환경 소재로 제작해 지속가능성을 한층 강화한 새로운 버전의 LV 트레이너를 출시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루이 비통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루이 비통이 제품의 90%를 재활용 및 친환경 소재로 제작해 지속가능성을 한층 강화한 새로운 버전의 LV 트레이너를 출시한다. 


이번 신제품은 전 루이 비통 남성 컬렉션 아티스틱 디렉터 버질 아블로(Virgil Abloh)의 디자인을 바탕으로 독창성과 지속가능성을 결합함은 물론, 그래픽적인 실루엣을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루이 비통이 지향하는 '순환 가능한 창조성' 실현의 일환으로 공개되는 LV 트레이너 신제품은 이탈리아 피에쏘 다르티코에 위치한 루이 비통 슈즈 공방에서 정밀하고 섬세한 공정을 거쳐 탄생했다. 


트레이너 아웃솔 소재의 94%는 재활용 폴리우레탄으로 사용해 경량성과 착화감을 증진시켰고, 안감에는 재생 면, 인솔에는 100% 재활용 폴리우레탄을 적용해 지지력에도 우수한 기능성을 보존했다. 트레이너 본체 역시 재활용 폴리에스터와 옥수수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가 쓰였으며, 신발의 설포 부분은 재활용 폴리에스터, 신발 끈은 폐플라스틱으로 제작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루이 비통


버질 아블로가 디자인한 루이 비통 지속가능성 로고가 트레이너 전면에 사용된 점 또한 특징적이다.


해당 로고는 루이 비통의 업사이클링 철학을 시각적으로 담아낸 것으로, 오는 8월 그린 컬러가 먼저 공개된 이후 오는 9월 레드 및 블랙 컬러를 잇달아 선보일 예정이다.


루이 비통은 순환 가능한 창조성 실현을 위해 제품 패키징에도 노력을 기울였다. 제품 상자는 100% 재활용 및 재활용 가능한 판지로 제작됐고, 상자 재료 사용량을 70% 줄여 수송 및 보관에 있어 환경 부담을 최소화하는 전략을 택했다. 상자 내부에는 별도의 가공 공정을 거치지 않은 크래프트 용지 형태를 그대로 유지했을 뿐 아니라 식물성 잉크를 사용해 루이 비통 지속가능성 로고를 새겼다. 


특히, 상자에는 손잡이가 부착되어 추가 자재 사용 없이 상자 자체를 가방으로 활용할 수 있다. 제품 포장에는 생태적 가치를 우선시하며 지속가능하게 관리되는 산림에서 유래된 브랜드 섬유 텐셀의 펠트를 사용했다.


한편, 루이 비통은 최근 선보인 2023 봄-여름 남성 패션쇼 장식 및 집기 등을 현지 파트너십과의 네트워크를 통해 재사용 및 재활용하는 등 '순환 가능한 창조성'을 지속해서 실현해나가고 있다. 


이는 루이 비통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노력을 구체화한 '지속가능성을 향한 여정' 정책의 일환이다. 루이 비통은 환경·사회 분야에서 기후 변화 대응, 사회적 책임을 실현하는 제품 공정, 지역 사회 원 등을 포함한 총 6개 차원의 활동을 전개하며 천연자원을 보존하고, 다양성 및 포용성 등 사회로의 긍정적인 영향 전달을 목표로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