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 23℃ 서울
  • 23 23℃ 인천
  • 21 21℃ 춘천
  • 26 26℃ 강릉
  • 23 23℃ 수원
  • 25 25℃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文정부 때 강제 북송된 귀순 어민, 판문점에서 북한군 보자마자 벽에 머리 찧고 자해

강제 북송된 귀순 어민 중 한 명이 북한군에게 넘겨질 때까지 12분 동안 격렬히 저항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통일부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문재인 정부 시절 행해진 '귀순 어민 강제 북송' 당시 사진 10장이 통일부로부터 공개된 가운데 해당 어민들이 북한군에게 넘겨질 때까지 격렬히 저항했던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귀순 의사가 전혀 없었다"던 문재인 정부의 설명과는 전혀 상반됐기 때문이었다.


지난 12일 통일부는 귀순 어민 2명이 판문점에 도착해 북한군에 넘겨질 때까지의 과정을 연속 촬영한 사진 10장을 공개했다. 


당시 2019년 11월 7일 오후 3시 귀순 어민 2명은 포승줄에 묶이고 두 눈이 안대에 가려진 채 판문점으로 도착했다. 당시 어민들은 검은색 옷차림의 호송 요원들이 안대를 벗기자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 쥐며 괴로워했다. 눈 앞에 군사분계선(MDL)과 북한군을 발견해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통일부


북한군을 마주하자 어민 중 한 명은 비명을 지르며 자해했다. 특히 모자이크 처리된 사진 중 한 장은 벽에 머리를 찧은 어민이 피로 뒤덮인 얼굴로 맨바닥에서 발버둥 치는 모습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이를 두고 "북한에서 고통스럽게 처형될 것이라는 공포감에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것 같다"고 했다


이들은 사복 차림의 경찰특공대원들에게서 일으켜 세워져 MDL로 호송됐다. 그때 다리던 북한군 병사들이 양팔을 잡아 끌어당겼는데 이중 한 어민은 필사적으로 엉덩이를 뒤로 빼며 버둥거렸지만 다른 어민은 체념한 듯 고개를 숙인 채 끌려갔다.


이들이 MDL을 넘어 북측에 넘겨지기까지는 12분이 걸렸다.


인사이트통일부


앞서 통일부는 통상 북한 주민이 송환되는 장면을 기록 차원에서 촬영해왔다. 이를 외부에 공개한 것은 이례젹이다. 이 때문에 '통일부가 귀순 어민 강제 북송의 부당함을 알리기 위해 사진을 공개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귀순 어민 2명은 정부 합동조사에서 자필 귀순의향서를 남기기도 했다. 하지만 정부는 "귀순 의사에 진정성이 없다"며 묵살했고 합동조사는 사흘 만에 종료됐다. 또 귀순 어민들은 선상에서 동료 16명을 살해한 흉악범으로도 규정됐다.


정부는 나포 사흘 만인 11월 5일 북측에 '어민들을 추방하고, 선박까지 넘겨주겠다"고 했다. 같은 날 문재인 당시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에게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초청 친서를 보냈다. 이 과정에서 '김정은 초청장'에 '어민 북송문'을 동봉했다. 


당시 서훈 국정원장은 이때 '남북 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조사는 최대한 빨리 끝내라'는 취지의 지시를 내린 혐의로 현재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