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8 28℃ 인천
  • 29 29℃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29 29℃ 전주
  • 31 31℃ 광주
  • 33 33℃ 대구
  • 30 30℃ 부산
  • 32 32℃ 제주

'유전자 조작 돼지 심장'을 뇌사자의 몸에 이식하자 보인 놀라운 반응

미국 뉴욕대 연구진이 유전자 조작한 돼지 심장을 뇌사 환자에게 이식하는 연구에 성공했다.

인사이트미국 뉴욕대 연구진이 지난 6일 뇌사자에게 돼지 심장을 이식하기 위해 수술을 준비하고 있다 / NYU Langone Health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동물의 장기를 사람에게 이식하는  이종(異種)간의 장기 이식이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이런 가운데 유전자 조작 돼지 심장을 뇌사 환자 2명에게 이식하는 연구했더니 놀라운 결과가 나와 화제를 모은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뉴욕대 연구진이 심장마비로 뇌사 판정을 받은 72세와 64세 환자에게 유전자 조작 돼지 심장을 이식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결과는 놀라웠다. 이 심장은 무려 3일간 정상적으로 기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YU Langone Health


이번 실험은 돼지의 장기를 인간에 이식하는 과정에서 동물 바이러스의 인체 감염을 방지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연구진은 인간 면역체계에 거부반응을 일으키는 유전자를 제거한 후 심장을 뇌사환자들에게 이식했다. 


환자에게 이식한 돼지 심장은 3일간 정상적으로 기능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미국 메릴랜드대 의료센터는 지난 1월 세계 최초로 유전자를 조작한 돼지 심장을 50대 남성에게 이식하는 데 성공했지만 수술 후 2개월 만에 환자가 숨졌다.


인사이트NYU Langone Health


부검 결과 환자에게선 돼지에 폐렴 등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DNA가 발견됐다. 다만 이 돼지 바이러스가 환자 사망의 원인이 됐는지는 불분명한 상태다.


인체에 전이된 돼지 바이러스는 환자 본인뿐 아니라 환자의 가족을 비롯해 의료진에게도 위험이 될 수 있다.


이에 따라 미국 식품의약국(FDA)도 돼지 장기를 인체에 이식할 경우 미리 검사해야 하는 바이러스의 종류 등에 대한 규정을 마련하고 있다.


NYU 연구진은 인간에게 이식될 돼지의 심장이 바이러스에 노출된 적이 있는지를 판별하는 방안을 개발했다.


연구진은 돼지 장기를 이식한 환자와 의료진으로부터 채취한 혈액 샘플에서 일정 기간이 흐른 뒤 돼지 바이러스가 검출되는지에 대한 추적 연구를 할 계획이다.


한편 미국에선 뇌사자 외에도 개코원숭이를 대상으로 유전자 조작 돼지 장기를 이식하는 실험이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