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2 22℃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4 24℃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결혼식 축의금 액수에 따라 피로연 음식 계급도 나눠 차별한 신혼부부

결혼식 축의금에 따라 하객 음식의 계급을 나눈 신혼부부가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결혼식 축의금에 따라 하객 음식의 계급을 나눈 신혼부부가 있다.


30만 원은 치킨, 60만 원은 스테이크, 120만 원은 랍스터가 제공됐다.


310만 원 이상 축의금을 주는 하객들에게는 프리미엄 급으로 대우하겠다고 홍보하기까지 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스타(Daily Star)는 축의금에 따른 피로연 음식 메뉴를 제공한 신혼부부의 사연을 전했다.


인사이트안내문 / Daily Star


사연을 전한 A씨는 최근 결혼식장에 갔다가 다소 황당한 피로연 안내 문구를 접했다.


축의금 액수에 따라 피로연 음식 메뉴가 달라진다는 안내였다.


최대 250달러(한화 약 30만 원)까지는 로스트 치킨이나 생선(황새치) 스테이크가, 최대 500달러(한화 약 60만 원)를 낸 하객에게는 위의 선택지 또는 스테이크, 연어 스테이크를 선택할 수 있었다.


1,000달러(한화 약 120만 원)를 낸 하객에게는 위의 선택지와 함께 필레미뇽과 랍스터 선택지가 늘어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무려 2,500달러(한화 약 310만 원)를 낸 하객에게는 원하는 음식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었으며 기념품으로 샴페인 잔까지 제공됐다.


해당 안내문을 본 대부분의 하객은 "돈으로 급을 나눈다"며 불쾌해했다. 결혼을 축하하는 마음보다는 돈의 액수가 더 의미 있게 여겨진 것 같다며 말이다.


다만 일부는 "요즘 결혼식 하려면 돈이 너무 많이 들어서 이런 안내문까지 나온 거 아니냐"며 신혼부부의 마음이 이해 간다는 의견을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