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尹대통령,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분향소 조문

윤석열 대통령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내 분향소를 찾았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에 마련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분향소를 찾아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 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故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내 분향소를 찾았다.


12일 오후 윤석열 대통령은 서울시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에 마련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분향소를 찾았다.


이날 분향소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와 악수를 나눈 뒤 짧게 대화를 나누며 위로했다.

 

조문을 한 뒤 윤 대통령은 방명록에 "아시아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故 아베 신조 前 총리님의 명복을 기원합니다. 유족과 일본 국민들께도 깊은 위로를 표합니다. 가장 가까운 이웃인 한국과 일본이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바랍니다"라는 말을 남겼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이날 여야 지도부는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국내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분향소를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비명에 돌아가신 아베 전 총리는 일본의 최장수 총리로서 일본 국민으로부터 많은 사랑과 신망을 받았던 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분의 작고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 슬픔에 잠겨있을 일본 국민과 유가족 여러분께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도 분향소에 방문해 조문을 마친 뒤 "민주당과 정치적 견해는 달리하신 분이지만 비극적인 일을 당해서 위로의 뜻을 전하러 왔다"라며 "명복을 빌고, 일본 국민들도 굉장히 충격받았을 텐데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