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6 26℃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5 25℃ 수원
  • 27 27℃ 청주
  • 30 30℃ 대전
  • 29 29℃ 전주
  • 30 30℃ 광주
  • 31 31℃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반려 물고기 죽자 요리해 먹으면서 눈물 뚝뚝 흘리는 중국 청년

3년을 키운 반려 물고기가 숨지자 이를 요리해 먹은 남성의 영상이 화제다.

인사이트Weibo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3년을 키운 반려 물고기가 숨지자 이를 요리해 먹은 남성의 영상이 화제다.


남성은 반려 물고기로 만든 요리를 먹으며 눈물을 뚝뚝 흘렸다.


다만 일각에서는 "가족과도 같던 반려 물고기를 어떻게 먹을 수 있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12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HK01은 숨진 반려 물고기로 요리를 해먹은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Weibo


중국 정저우에 사는 남성 A씨는 3년 동안 키운 반려 물고기 아시아 아로와나를 잃게 됐다.


아시아 아로와나의 경우 평균 150만 원을 넘으며 희귀한 종들은 몇천만 원 혹은 몇억 원에 거래되기도 한다.


A씨는 녀석을 애지중지 키워 겨우 10cm 하던 아시아 아로와나를 30~40cm까지 크게 했다.


그런데 최근 어항의 워터펌프가 고장 나면서 5시간 이상 작동하지 않아 아시아 아로와나가 죽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Weibo


A씨는 반려 물고기를 추모하는 방법으로 요리해 먹는 것을 택했다. 반려 물고기가 더 가치 있게 죽었으면 좋겠다는 이유에서였다.


A씨는 간장, 뜨거운 기름 등으로 반려 물고기를 요리해 먹었다.


그는 "너무 부드럽고 맛있다"면서도 "내가 키운 물고기를 먹게 될 줄은 몰랐다"며 눈물을 흘렸다.


해당 사연을 접한 대부분의 누리꾼은 "반려 물고기였던 걸 어떻게 먹을 수가 있냐", "일부러 키워서 잡아먹은 거 아니냐" 등의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Wei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