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 13℃ 서울
  • 16 16℃ 인천
  • 10 10℃ 춘천
  • 19 19℃ 강릉
  • 14 14℃ 수원
  • 16 16℃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8 18℃ 광주
  • 18 18℃ 대구
  • 20 20℃ 부산
  • 21 21℃ 제주

국가대표 복귀 해달라는 '한국배구협회' 요청에 김연경이 단호하게 한 말

대한민국배구협회 측이 한국 V리그 흥국생명으로 컴백한 김연경에게 국가대표 복귀를 요청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대한민국배구협회 측이 한국 V리그 흥국생명으로 컴백한 김연경에게 국가대표 복귀를 요청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마이데일리에 따르면 김연경이 국가대표 은퇴를 공식 발표했던 김연경이 기존 입장을 번복해달라는 요구를 받았다.


여자 배구 대표팀이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에서 16전 전패를 당하면서 '캡틴' 김연경의 복귀를 추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에 따르면 배구협회 측은 김연경의 한봄고(한일전산여고) 은사인 박기주 감독을 통해 비밀리에 접촉했다.


인사이트뉴스1


박 감독은 현재 대한민국배구협회에서 여자경기력향상이사직을 맡고 있다.


다만 박 감독의 접촉에도 김연경의 대답은 확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경은 국가대표 복귀 의사가 없음을 강조했다.


김연경은 "어차피 한번은 겪어야 할 과정"이라며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만약 자신이 올시즌 대표팀에 복귀하더라도, 그다음 해 또다시 이같은 상황이 반복될 것이라는 게 김연경의 입장이다.


인사이트뉴스1


즉 '맞을 매라면 빨리 맞는 게 낫다'는 것. 빠르게 세대교체를 진행해 어두운 시기를 극복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연경의 단호한 입장에 박 감독은 김연경 국대 복귀 타진을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연경은 대표팀에서 주축을 이룬 김수지, 양효진과 함께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했다. 김연경은 무려 17년 간 대표팀에서 확약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대표팀은 세대교체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2022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를 치렀고, 12전 전패해 배구팬들에게 실망감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