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전 총리 사망 소식에 '축하 화환' 내놓은 어느 곰장어집 사장님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선거 유세를 하던 일본의 아베 신조(67) 전 총리가 시민 야마가미 데쓰야(41)에게 피격 당해 사망한 가운데 국내의 한 식당에서 이를 축하하는 화환을 세워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아베 사망을 축하하는 화환이 놓인 한 곰장어집 사진이 올라왔다.


국내의 곰장어집인 이곳의 입구 옆에는 '아베 사망 진심으로 축하합니다'라고 적힌 커다란 화환이 놓여있다.


화환 맞은편에는 '개와 왜놈 앞잡이 후손 출입 금지'라는 팻말도 붙어있는 모습이다.


인사이트해당 글에 달린 베스트 댓글 / 보배드림


해당 사진을 본 보배드림 누리꾼들은 "개와 왜놈 앞잡이 후손 출입 금지 멋지다", "진짜 애국자" 등의 반응을 이어갔다. 이와 동시에 "죽음을 축하한다는 건 당시 일본인들과 다를 게 없다", "이게 멋진 거 맞냐", "선 넘는 거 아닌지" 등 조심스럽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지난 8일 선거 유세를 하던 일본의 아베 신조 전 총리는 한 시민의 총에 피격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현장에서 체포된 용의자 야마가미 데쓰야(41)는 경찰 조사에서 "어머니가 한 단체에 빠져들어 많은 기부를 하는 등 가정생활이 엉망이 됐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단체가 통일교로 알려지자 통일교 관계자는 "야마가미의 어머니가 통일교회 신자였다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와 일본 본부 쪽에 확인을 해보니 예전에 통일교회 신자였는데 지금은 교회를 나오지 않는 것 같더라"라고 발표했다.


한편, 아베의 사망 소식을 TV로 접한 그의 노모 요코(94) 여사는 간호 도우미가 TV를 끄려고 하자 "TV를 끄지 말아 달라"라고 제지하며 계속 뉴스를 지켜보다가 흐느끼며 눈물을 흘린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아베 전 일본 총리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