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 12℃ 서울
  • 16 16℃ 인천
  • 9 9℃ 춘천
  • 17 17℃ 강릉
  • 13 13℃ 수원
  • 15 15℃ 청주
  • 14 14℃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6 16℃ 대구
  • 20 20℃ 부산
  • 20 20℃ 제주

토트넘 선수들, 한국 오자마자 팬들에게 최고의 경기 보이려고 관광도 안 하고 훈련 돌입했다

방한 일정을 위해 한국에 입국한 토트넘 선수들이 가장 먼저 달려간 곳은 축구 경기장이었다.

인사이트토트넘 공식 트위터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손흥민이 몸담고 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소속 토트넘 선수들이 한국 입국과 동시에 곧바로 경기장으로 들어가 프리시즌 투어를 준비했다.


앞서 지난달 한국에 입국해 관광 모드에 돌입했던 브라질 대표팀과는 대조되는 모습이다.


지난 10일 오후 6시 27분 토트넘 공식 트위터에는 고양종합운동장에서 토트넘 선수단이 훈련하고 있는 영상이 담겼다. 해당 영상에는 '바로 일하기', '고양 스타디움'이라는 영문 코멘트가 달렸다.


영상 속에는 손흥민과 해리 케인 등 토트넘 주축 선수들이 반소매 및 민소매에 반바지 복장을 하고 무더운 날씨 속에서 땀을 뻘뻘 흘리며 운동하는 장면이 담겼다.


인사이트토트넘 공식 트위터


다만 축구보다는 조깅과 스트레칭 등의 체력 훈련 위주였으며 방한한 토트넘 선수 28명 중 전원이 참여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영상이 올라온 시점은 토트넘 선수단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지 불과 3시간 정도 지난 시점이다. 사실상 입국과 동시에 훈련한 셈이다.


이는 지난달 2일 한국 국가대표와 맞붙은 브라질 축구대표팀의 방한 일정과 대조되는 모습이다. 당시 브라질 대표팀은 입국 후 가장 먼저 서울 남산 일대를 찾아갔다.


특히 한국 관광 삼매경에 빠진 듯 짧은 훈련 시간 외에는 관광을 즐기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뉴스1


YouTube 'SBS Sports'


이날 토트넘 선수단은 손흥민의 '깜짝 마중'과 함께 대한민국에 입국했다. 이후 수백 명의 팬들 속에서 환영 인사를 받으며 한국 땅에 발을 디뎠다.


토트넘 선수단은 11일부터 본격적인 내한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오픈 트레이닝과 유소년 클리닉, 공식 기자회견 등 이벤트를 소화하며 팬들과 교류할 예정이다.


이어 13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팀 K리그'와 맞붙고 1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스페인 세비야와 맞대결을 벌인다. 


이번 한국 투어는 새 시즌을 준비 중인 토트넘에게 첫 프리시즌 일정이다.


인사이트토트넘 공식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