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4 24℃ 춘천
  • 27 27℃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7 27℃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7 27℃ 부산
  • 29 29℃ 제주

"부끄러움 없이 떳떳해"...김채원, 에이프릴 '왕따 논란' 판결문 공개

그룹 에이프릴 출신 김채원이 직접 수사 결과를 공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chaeni_0824'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그룹 에이프릴 출신 김채원이 수사 결과를 공개하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7일 김채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란에 "힘든 시간을 함께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수사 결과를 알려드리려고 한다. 최종 결과 불송치로 결정됐다"며 판결문을 공개했다.


김채원이 공개한 판결문 요약에 따르면 "'그룹 내 왕따'의 경우 그룹 내 일반적인 인간관계적 문제는 있었으나, 이를 왕따라고 명확히 판단하기 힘들어, 허위사실 여부 판단 안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한 '멤버 간 이간질'에 대해서는 "관련 참고인들이 사실이 아니라고 진술하나, 사건을 받아들이는 주관적인 입장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음을 고려해 허위사실 여부 판단이 힘들다"고 재판부는 판단했다.


인사이트YouTube 'Honey챈 [허니챈]'


'매니저와의 연애'에 대해서는 "당사자들이 모두 부인하며, 피의자가 직접 들었다고 지목한 두 명의 매니저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진술하여 허위사실이 맞다고 판단된다"는 결정이 나왔다.


김채원은 "나는 법적 대응을 여기까지 하겠다. 내 입장은 한 치의 거짓이 없고 부끄러움 없이 떳떳하기에 앞으로는 다양한 활동과 좋은 음악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말을 끝마쳤다.


앞서 에이프릴은 전 멤버 이현주 왕따 의혹으로 대중의 질타를 받았으며 지난 1월 공식 해체를 발표했다.


김채원은 2월 11일을 끝으로 소속사 DSP미디어와 전속계약을 해지했으며, 이후에는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법적 대응을 이어가며 유튜브 채널로 팬들과 소통해왔다.


인사이트DSP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