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5 25℃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8 28℃ 부산
  • 29 29℃ 제주

"4살 딸아이가 캠핑장에서 SUV에 깔려 골반뼈가 부러졌습니다"

경기 용인시에 자리한 유명 캠핑장에서 4살 아이가 차에 치여 골반뼈가 부러졌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경기 용인시에 자리한 유명 캠핑장에서 4살 아이가 차에 치여 골반뼈가 부러졌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5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4살 딸아이 사망사고 날뻔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을 올린 A씨는 4살 아이의 부모였다. A씨는 "국회 국민동의청원을 받고 있다"라며 당시 사고 경위를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3일 경기 용인시 한 캠핑장에서 일어났다.


A씨는 "올해 4살인 딸아이는 오빠를 따라 계곡물에서 놀다가 텐트로 오는 중 신발이 벗겨졌다"라며 "이 때 아이는 신발을 고쳐 신기 위해 바닥에 앉았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국회 국민동의청원


이어 "그때, 캠핑장을 빠져나가는 한 검은색 SUV 차량이 아이를 밟고 지나갔다"라며 "차량은 아이를 보지 못했는지 뒷바퀴로 아이를 그대로 깔고 지나갔고 또 캠핑장을 빠져나갔다"라고 덧붙였다.


실제 영상을 보면 차량은 아이를 밟고 지나간 뒤에도 멈추지 않고 그대로 내달린다. 바퀴에 밟힌 아이는 "살려주세요"를 연신 외쳤다.


아이의 울부짖음을 들은 한 목격자가 아이를 급하게 텐트로 데려왔고, A씨는 그제야 상황을 파악했다.


A씨는 아이를 병원이로 데려갔다. 아이는 병원에서 골반뼈가 부러졌다는 진단을 받았다.


인사이트보배드림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한 A씨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는 "만약 머리를 밟고 지나갔다면 우리 애는 지금 여기 있을까"라며 "캠핑장은 어른, 아이들도 많은데 전방 주시를 하지 않고 깔아뭉개면서 확인도 안 하고 그냥 가는 게 말이 되나"라고 하소연했다.


현재 이 사건은 경찰에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한다.


이 사연을 접한 시민들은 경찰 조사가 정확히 이뤄지고 사건이 억울함 없이 깔끔하게 처리되기를 바란다는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그러면서도 의견이 나뉘는 부분이 있었다. 차가 오다니는 곳에서 4살 아이를 부모가 적절하게 케어하지 않은 것도 문제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한 시민은 "차가 다니는 길에 4살 아이를 그냥 둔 것도 문제지만, 아이가 '살려달라' 외치는데도 가족이 못 듣고 남이 도와준 것도 의아한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이를 지적하는 시민들이 늘자 보배드림에서 해당 글은 삭제됐다. 또한 국회 국민동의청원에서도 해당 청원이 삭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