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2 32℃ 서울
  • 26 26℃ 인천
  • 33 33℃ 춘천
  • 23 23℃ 강릉
  • 32 32℃ 수원
  • 29 29℃ 청주
  • 27 27℃ 대전
  • 26 26℃ 전주
  • 25 25℃ 광주
  • 27 27℃ 대구
  • 29 29℃ 부산
  • 30 30℃ 제주

CU에서 유통업계 최초로 백종원 막걸리 살 수 있다

CU가 백종원 대표의 양조장인 백술도가에서 개발한 프리미엄 막걸리 '백걸리'를 유통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U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CU가 백종원 대표의 양조장인 백술도가에서 개발한 프리미엄 막걸리 '백걸리'를 유통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백걸리는 예산쌀을 활용해 만든 막걸리로 발효 및 유통 과정에서 세 번의 담금 과정을 거친 삼양주다. 해당 상품은 술을 한 번 빚어 만드는 일반 막걸리보다 여러 번 빚어 깊은 맛과 부드러운 목넘김을 자랑한다.


또한, 백걸리는 물 첨가를 최소한으로 한 원액에 가까운 음료로 알코올 도수가 일반 막걸리보다 두 배 이상 높은 14도다. 따라서 고도주처럼 스트레이트 잔에 담거나 물 또는 얼음에 희석해 마시는 등 취향에 맞게 다양한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


패키지에는 이를 안내하는 '농밀한 막걸리 원액 그대로'라는 문구와 함께 '얼음에 타서 마시는 생막걸리'라는 그림이 인쇄됐다. 내용물도 페트병이 아닌 유리병에 담아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했다.


이렇듯 CU가 프리미엄 막걸리를 차별화 상품으로 선보이는 것은 막걸리가 중장년층의 술이라는 인식과 달리 최근 개성 넘치는 막걸리를 찾는 MZ세대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CU가 지난해와 올해 막걸리의 연령대별 매출 비중을 살펴본 결과, 지난 2021년 상반기 20대 비중은 6.1%에서 올해 9.1%으로 늘어났고 30대 역시 9.5%에서 14.7%로 증가했다. 두 세대의 비중이 14.6%에서 24.0%로 기존보다 10%p 가까이 커진 것이다.


특히, MZ세대는 기성 막걸리보다 재미와 새로운 맛, 세련된 디자인을 가진 상품들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CU에서 판매한 테스형 막걸리, 말표 검정콩 막걸리 등 차별화 막걸리들은 2030세대에게서 특히 더 큰 인기를 끌었다.


막걸리를 즐기는 연령대가 다양해지자 매출도 오름세다. CU 막걸리의 전년 대비 매출신장률은 지난 2019년 16.7%, 2020년 23.2%, 2021년 36.9%로 매년 두 자릿수의 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 역시 39.3%를 기록했다.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유진영 MD는 "기존 수제맥주, 와인 등으로 나만의 취향과 개성을 나타냈던 MZ세대들이 차별화 막걸리를 구매하는 트렌드에 맞춰 백걸리를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CU는 MZ세대를 겨냥한 다양한 차별화 상품들의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막걸리 맛집으로도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U는 백걸리를 서울 지역에서 우선 판매한 뒤 순차적으로 판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