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 23℃ 서울
  • 24 24℃ 인천
  • 23 23℃ 춘천
  • 26 26℃ 강릉
  • 24 24℃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폭염에 지쳐 택배차서 잠시 잠들었다가 숨진 채 발견된 20대 택배기사

폭염 속에 힘들게 일하던 20대 택배기사가 잠시 차에서 잠이 들었다가 숨진 채 발견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인사이트사망한 택배기사 에스테반 차베스 주니어 / Dailymail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폭염 속에 힘들게 일하던 20대 택배기사가 잠시 차에서 잠이 들었다가 숨진 채 발견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지난 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폭염 속에서 한 택배기사가 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지난달 25일 미국 캘리포니아 패서디나에서 24세 택배 기사 에스테반 차베스 주니어가 택배차에서 숨졌다.


차베스는 당시 물건을 전달 받았는데도 택배 차가 계속 집 앞에 세워져 있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한 고객에 의해 발견됐다.


인사이트KTL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차베스가 숨진 날 패서디나의 한낮 최고 기온은 30도가 넘는 무더운 날씨였다.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차베스의 사망원인은 열사병으로 알려져 있다.


차베스의 아버지는 차베스가 무더운 날씨에도 그날 할당받은 택배를 배달하기 위해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일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차베스는 어깨 부상으로 한동안 휴직을 하다가 얼마 전부터 복직한 한 것으로 전해진다.


차베스의 아버지는 "여전히 아들이 이 세상에 없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 너무나 충격적이다"라고 말해 주변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다.


한편 차베스가 일하던 택배사 UPS는 조사 당국과 정확한 사망원인이 밝혀질 때까지 협조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