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 6℃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5 5℃ 강릉
  • 5 5℃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6 6℃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15 15℃ 부산
  • 12 12℃ 제주

서울 가양역 인근서 20대 여성 일주일째 실종...언니 "실종 당일, 이상한 일 있었다"

서울 가양역 인근에서 24세 여성 직장인 김가을씨가 실종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인사이트6월 27일 실종된 김가을씨 / 김가을씨 가족 제공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지난 1일, 서울 강서구 가양역 인근에서 한 20대 여성이 실종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 여성의 실제 실종일은 지난달 27일. 1일은 실종된지 이미 나흘이나 지난 뒤였다.


세간에 실종 소식이 알려진지 4일이나 지났지만 현재까지 아무런 종적조차 찾지 못한 상황이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경찰도 추적에 나섰다. 


지난 4일 서울 강서경찰서 실종수사팀은 지난달 27일 서울 강서구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김가을(24) 씨를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씨는 강남에 자리한 회사에 재직 중이다. 실종된 날 김씨는 회사 퇴근 후 미용실에서 머리를 했다.


SNS에 인증사진도 올렸다. 김씨는 사진과 함께 "파마 하자마자 비바람 맞고 13만원 증발", "역시 강남은 눈 뜨고 코 베이는 동네"라는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6월 27일 실종된 김가을씨 / 김가을씨 가족 제공


김씨의 언니는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이날 오후 9시30분까지는 연락이 잘 됐다"라면서 "9시 30분 이후부터는 답장도 없고, 전화도 안 받았다. 동생 친구들에게도 연락해보니 9시 30분까지만 연락이 됐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당시 이상한 일도 겪었다고 했다. 


실종 당일 밤 11시께 김씨 자택에 구급차가 온 거다. 당황한 김씨의 언니는 연락한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자 119구조대는 "동생분께서 언니가 쓰러질 거 같다고 연락주셨다"라고 말했다. 


이후 119구조대는 언니의 상태가 괜찮은 걸 확인하고 돌아갔다.


김 씨는 이후 지금까지 실종 상태다. 만약 김 씨를 발견했거나 해당 상황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은 실종자 가족 연락처나 경찰에 제보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