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1 21℃ 인천
  • 26 26℃ 춘천
  • 24 24℃ 강릉
  • 25 25℃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4 24℃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정부, 대형마트 옥죄던 '영업시간·배송제한' 규제 푼다

대형마트 규제 일부가 풀릴 수 있을 전망이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대형마트 규제 일부가 풀릴 수 있을 전망이다.


소비자들 불편을 해소하고 대형마트 숨통이 트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4일 유통업계 등에 따르면 최근 공정거래위원회가 주요 규제 개선 과제 중 하나로 대형마트 휴무일 온라인 배송 규제를 완화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소관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에 들어가며 업계에서도 기대감을 내비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국회가 유통산업 발전법 개정에 나설지 여부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정부 차원의 논의가 시작된 만큼 국회에서 법안 논의가 본격화될 경우 온라인 판매 관련 규제가 완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의무휴업일과 심야시간 온라인 배송 등에 변화가 생길지 여부에도 기대감이 모인다.


현재 대형마트는 영업제한 시간인 자정부터 오전 10시까지 온라인 배송이 제한된 상태라 새벽 배송이 불가능하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대형마트는 한 달에 두 번 있는 의무휴업일에도 온라인 배송 주문 건을 처리할 수 없다.


쿠팡, 마켓컬리 등 e커머스 기업과 비교해 역차별이란 시각이 대형마트 업계에선 팽배하다.


규제가 개선될 경우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이 새벽 배송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다.


현재, 2013년 시행된 유통산업 발전법에 의해 지자체장은 전통시장을 보호하기 위해 대형마트 영업시간을 제한하고 매월 이틀 의무휴업일을 지정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