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7 27℃ 인천
  • 28 28℃ 춘천
  • 24 24℃ 강릉
  • 31 31℃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7 27℃ 전주
  • 29 29℃ 광주
  • 29 29℃ 대구
  • 25 25℃ 부산
  • 27 27℃ 제주

박지현, 민주당 대표 선거 출마 못한다...비대위 "예외 안돼"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가 사실상 무산됐다.

인사이트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가 사실상 무산됐다. 


4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비대위원들은 박 전 위원장이 민주당의 소중한 인재이지만, 예외를 인정할 만한 불가피한 사유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판단했다"라며 "따라서 당무위에 박 전 위원장 출마를 위한 예외 조항을 안건으로 상정해 토론하도록 부의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지난 1월 27일 선대위 디지털성범죄특위 위원장으로 민주당에 영입됐다. 당비는 2월부터 납입해 전당대회 후보 등록 마감일인 오는 17일까지는 권리당원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다.


다만 당헌 6조에는 당규로 예외를 인정할 수 있다고 되어 있고 당규에는 '당무위원회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이 있다. 하지만 비대위는 예외를 인정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지난 2일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을 다시 국민을 위한 정당, 청년의 목소리를 듣는 정당으로 만들고자 한다"라며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었다. 


박 전 위원장은 자격이 안 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제 출마 당락은 우리 당 비대위와 당무위에서 논의할 사안인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었다. 


당 내에서는 박 전 위원장의 출마에 대해 좋지 않은 평가가 잇따랐다. 


김빈 전 대통령비서실 디지털소통센터 행정관은 "당헌·당규상 6개월 이상 당비를 체납하지 않은 정당한 권리당원이 아닌 이상 당대표는 물론 최고위원에도 출마할 수 없다"라면서 "잠시 쥐여준 커다란 권력에 취해 자신만의 세상을 만들려 집착하는 그의 모습에 소름이 돋는다"라고 비판했다. 


김남국 의원도 "당헌당규상 출마 요건도 안 되면서 출마를 결심하고, 자신만을 위한 예외를 인정해 달라니 황당하다"면서 "제발 떼 쓰는 정치 좀 그만하라"고 박 전 위원장을 직격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