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7 27℃ 인천
  • 28 28℃ 춘천
  • 24 24℃ 강릉
  • 31 31℃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7 27℃ 전주
  • 29 29℃ 광주
  • 29 29℃ 대구
  • 25 25℃ 부산
  • 27 27℃ 제주

조유나 양 일가족 비극에 박지현 "이런 일 일어날 동안 정치는 뭐했나...민주당 책임도 크다"

박지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조유나 양 사건과 관련해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박지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조유나 양 사건과 관련해 "이런 일이 벌어질 동안 정치는 과연 무엇을 했나,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고 밝혔다.


30일 박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한 달 살기 체험학습을 떠난 줄 알았던 아이가 부모와 함께 주검으로 발견됐다"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집 우편함엔 카드 대금 독촉장이 수북이 쌓여 있었고 아이의 부모는 자영업을 하다 폐업한 뒤 빚을 갚지 못했다고 한다"며 "열 살 아이는 부모의 손에 이끌려 죽음을 맞았다"고 했다. 


이어 "부모는 극단적 선택을 했다. 아이는 무수한 꿈을 펼칠 날들을 잃었다. 참으로 비통한 일"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Facebook '박지현'


박 전 위원장은 "한 아이에게, 어느 부부에게 이런 일이 벌어질 동안 정치는 과연 무엇을 했을까. 대한민국은 지난 17년 동안 OECD 자살률 1위 국가다. 생활고를 비관한 가족의 동반자살도 한두번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쩌면 이런 참혹한 비극은 여기서 끝이 아닐지도 모른다. 선진국 대열에 오른 대한민국의 정치는 아직도 이런 비극을 막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의 책임도 꼬집었다. 


그는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 잠깐이나마 민주당의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저도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또 "정치를 바꿔야만 한다. 우리에게 필요한 정치는 계파와 권력을 앞세운 정치투쟁이 아니라 생활고로 힘들어하고 죽어가는 서민과 청년들을 따뜻하게 보살피는 민생투쟁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부터 민생으로 달려가야 한다. 빈부격차는 어떻게 줄일지, 실패해도 다시 일어날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생계 때문에 삶을 포기하는 사람이 없는 복지국가는 어떻게 만들지, 고민하고 토론하는 정당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너무 슬픔 마음을 설명할 길이 없다. 더 이상 죄를 짓지 않기 위해서라도 우리 정치가 민생과 협치의 길로 나서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박 전 위원장이 8월 전당대회에 출마해 당 대표에 도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박 전 위원장은 당권 도전과 관련해 아직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