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4 24℃ 인천
  • 28 28℃ 춘천
  • 28 28℃ 강릉
  • 27 27℃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4 24℃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미성년자 성 착취하고 성병까지 옮긴 'R&B 황제' 알 켈리, 징역 30년 선고

세계적인 R&B 가수 알 켈리가 미성년자 성매매와 공갈 등의 혐의로 징역 30년형을 선고받았다.

인사이트알 켈리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감미로운 목소리로 전 세계를 사로잡았던 R&B의 황제 알 켈리가 미성년자 성 착취 혐의로 징역 30년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뉴욕타임스(NYT)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뉴욕시 브루클린 연방지방법원은 미성년자 성매매와 공갈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알 켈리(R. Kelly, 55)에 대해 징역 30년과 10만 달러(한화 약 1억 3,010만 원)를 선고했다.


알 켈리는 '아이 빌리브 아이 캔 플라이(I Believe I Can Fly)'라는 히트곡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R&B 싱어송라이터다.


인사이트KTLA


켈리는 성매매를 비롯한 8건의 범죄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그는 미성년자 성폭행과 성 착취, 아동 포르노 등 수십 건의 범죄 혐의를 받고 있다.


앤 도넬리(Ann Donnelly) 판사는 "이 사건은 성에 관한 것이 아니다. 폭력, 잔인함, 통제에 관한 것이다. 당신은 피해자들에게 사랑은 노예와 폭력이라고 가르쳤다""라며 이같이 판결했다.


이날 법정에는 많은 피해자들이 증언하며 눈물을 흘리고 분노했다.


인사이트KTLA


피해자 중 한 명은 법정에 서서 켈리를 똑바로 바라보며 "당신은 돈과 유명세로 아이들을 유혹하는 피리 부는 사나이"라면서 "새로운 희생자가 나올 때마다 당신은 더욱 사악해졌다. 명성과 힘을 이용해 미성년자 소년, 소녀들을 지배했다. 오늘에서야 우리는 우리의 이름을 되찾았다. 더 이상 우리는 한때 당신에게 먹혔던 먹이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피해자는 1994년 9월 켈리의 콘서트에서 그를 만났다가 성폭행 당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피해자들은 켈리가 비뚤어지고 가학적인 성 착취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의 말에 따르면 켈리는 '롭의 규칙'이라는 서류에 서명하라는 명령을 받았으며 이를 어길 경우 폭력과 위협을 받았다.


이들은 이 규칙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얼굴에 배설물을 바르기도 했으며, 자신이 성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숨기고 성관계를 해 헤르페스에 감염시키기도 했다.


인사이트알리야 / GettyimagesKorea


켈리는 1990년대 큰 인기를 얻었던 R&B 가수 알리야가 미성년자일 당시 그녀를 임신시키고 그녀의 나이를 열여덟 살로 조작한 운전면허증을 이용해 사기 결혼을 한 혐의도 받았다.


알리야는 1994년 켈리와 함께 데뷔 앨범 'Age Ain't Nothing But A Number'를 작업했다. 그녀는 2001년 22살의 나이에 비행기 추락사고로 사망했다.


매체에 따르면 피해자들이 눈물을 흘리며 분노하는데도 불구하고 켈리는 재판 내내 단 한마디도 하지 않고 가만히 쳐다보기만 했다.


켈리 측 변호사들은 "(켈리가) 어린 시절 오랜 기간 동안 성적 학대와 빈곤, 폭력 등에 노출됐다"라며 10년 이하의 징역형을 선고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도넬리 판사는 변호인들의 주장을 인정하면서도 "당신은 세계적인 명성과 엄청난 부를 가진 사람이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Lifetime 'Surviving R. Kelly'


켈리의 미성년자 학대 혐의는 1990년대부터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1997년 그는 한 여성으로부터 미성년자 성폭력과 성희롱 혐의로 고소당했으며 아동 포르노 혐의로 기소됐으나 2008년 배심원단으로부터 무죄 평결을 받았다.


이후 2019년 세계적으로 '미투 운동'이 전개되면서 다큐멘터리 '서바이빙 알 켈리(Surviving R. Kelly)를 통해 그에게 성 착취를 당했던 피해자들의 증언이 공개됐다.


해당 다큐멘터리에는 10~20대 여성 팬들과 가수 지망생들을 자신의 자택에 감금하고 그들의 일상을 통제, 관리하며 성노예로 삼았다는 폭로를 담고 있어 세간이 충격을 안겼다.


2019년부터 보석 없이 구속 수감 중인 그는 항소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오는 8월 시카고에서 아동 포르노와 사법방해 혐의에 관한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