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4 24℃ 춘천
  • 24 24℃ 강릉
  • 24 24℃ 수원
  • 23 23℃ 청주
  • 24 24℃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4 24℃ 대구
  • 25 25℃ 부산
  • 30 30℃ 제주

"도쿄올림픽 때 文 방일 일정 다 짜놨는데...일본 측 막판 거부로 무산"

도쿄올림픽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이 무산된 건 일본 측이 막판에 거부했기 때문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인사이트YouTube 'SBS 뉴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도쿄올림픽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이 무산됐던 건 일본 측이 막판에 거부했기 때문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전날(28일) SBS는 외교부와 일본 외무성 복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은 내용을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스가 일본 총리는 외무성의 문 대통령 방일 결재안을 청와대의 불참 발표가 있기 몇 시간 전 거부했다.


당시 문 대통령은 8월에 일본을 방문할 계획이었고, 숙소 및 올림픽 관람 일정까지 모두 정해진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YouTube 'SBS 뉴스'


일본 측의 회담 거부 배경에는 스가 총리실 강경파들의 압력이 작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일 정상회담이 이뤄질 경우 아베 전 총리가 주도했던 수출 규제 조치가 완화될 가능성을 우려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청와대는 불참 배경에 대해 한일 관계 복원에 대한 논의가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었다.


지난해 7월 19일 박수현 당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한일 양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계기 한일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양국 간 역사 현안에 대한 진전과 미래지향적 협력 방향에 대해 의미 있는 협의를 나눴다"고 했다. 


인사이트YouTube 'SBS 뉴스'


그러면서 "상당한 이해의 접근은 있었지만, 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하다"며 "그 밖의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와 같이 결정했다"며 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불참 소식을 전했다.


'그 밖의 제반 상황'은 일본 방위백서의 독도 영유권 주장, 문 대통령의 한일 관계 개선 노력 관련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폄하 표현 파문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됐다.


소식통들은 매체에 "소마 공사의 발언이 부적절했지만 문 대통령 방일이 무산된 결정적 이유는 아니었다"며 "한일 양국 모두 희생양이 필요했을 것"이라고 했다.

 

YouTube 'SB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