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7 27℃ 인천
  • 28 28℃ 춘천
  • 24 24℃ 강릉
  • 31 31℃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7 27℃ 전주
  • 29 29℃ 광주
  • 29 29℃ 대구
  • 25 25℃ 부산
  • 27 27℃ 제주

여성 자취방 무단침입해 샤워하고 쓰레기 버리고 간 일가족, 뒤늦게 찾아와 사과

여성 혼자 거주하는 자취방에 무단침입해 화장실을 사용하고 쓰레기까지 버리고 가 분노를 산 일가족이 뒤늦게 찾아와 사과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여성 혼자 거주하는 자취방에 무단침입해 화장실을 사용하고 쓰레기까지 버리고 가 분노를 산 일가족이 뒤늦게 찾아와 사과했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강원도 고성의 한 가정집 화장실을 공용 샤워장처럼 사용하고 쓰레기를 버리고 간 일가족이 있다는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A씨에 따르면 문제의 일가족은 딸의 자취방 화장실에 들어와 씻고 나갔다고 한다. 또한 쓰레기를 버려두고 가기까지 했다.


A씨는 "뒷정리라도 하고 몰래 가면 될 터인데, 모래 칠갑을 해두고, 어른이라는 작자는 둘 다 쓰레기를 집 앞에 버리고 갔다. 도저히 못 참겠다. 날이 밝는 대로 경찰서부터 언론 제보까지 하겠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보배드림


해당 사연은 이후 빠르게 퍼져나가며 많은 이들의 공분을 샀다.


누리꾼들은 "정말 상식 없는 행동이다", "저게 뭔짓이냐", "뻔뻔하기 짝이 없다", "우리나라 사연 맞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후 일가족이 A씨를 뒤늦게 찾아와 사과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A씨 측은 "선처는 없다"고 강조하며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인사이트보배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