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제과업체 과자에서 애벌레 나왔다"

via YTN

 

부산의 한 대형마트에서 구입한​ 유명 제과업체 과자에서 애벌레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17일 YTN의 보도에 따르면 대구에 사는 김모(35) 씨는 "지난 9일 아이들에게 주려고 과자 한 봉지를 샀는데 애들이 과자를 먹다가 이상한 게 있다고 해서 자세히 보니 5㎜가량의 애벌레가 과자에 박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총 2마리였는데 한 마리는 애들이 놀라 버렸다"고 덧붙였다.

 

대구 식약청은 김씨의 신고를 받고 해당 과자를 회수해 이물질이 들어간 경위를 파악 중이다.

 

김씨는 "남녀노소 즐겨 먹는 과자이니만큼 회사가 좀 더 철저하게 관리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애벌레가 어떻게 제품에 들어갔는지 식약청이 조사하겠지만 제조 공정상이 아니고 유통 및 보관 과정에서 애벌레가 비닐 포장을 뚫고 들어갔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화랑곡나방 애벌레처럼 비닐 포장을 뚫을 수 있는 벌레가 있는데 이를 완전히 차단할 수 있는 기술은 아직 없다"고 해명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