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제주서 동물원 탈출한 산미치광이 죽은 채 발견...남은 1마리 행방 묘연

제주지역의 한 동물원에서 탈출한 '호저'가 한 달 만에 죽은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제주동부소방서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제주의 한 동물원에서 탈출한 호저(산미치광이)가 한 달 만에 죽은 채 발견됐다. 호저는 야생에서 굶어죽은 것으로 보인다.


27일 제주도와 동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신천리의 한 도로 옆 하수로에 야생동물 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현장을 확인, 지난달 말 제주시 조천읍에 위치한 한 동물원에서 탈출한 호저의 사체임을 확인했다.


일반적으로 나무 껍질이나 과일을 섭취하는 호저는 동물원에서 사료를 먹으며 생활해 산속에서 먹이를 찾지 못하자 아사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나머지 한 마리는 인근에서 주민의 목격 신고가 접수됐으나 아직도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앞서 동물원 측은 조천읍사무소에 들개가 우리를 부숴 호저 10마리 중 2마리가 도망갔다는 신고를 했다. 


산미치광이로도 불리는 호저는 몸통이 가시털로 둘러싸여 고슴도치와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다. 아시아·아프리카·남미 등지에 서식하는 포유류이며, 적이 공격하면 가시를 곤두세우지만 먼저 자극하지 않으면 사람을 공격하는 일은 드물다.


실종된 호저는 몸길이 60∼90㎝, 꼬리길이 20∼25㎝로 소형견이나 중형견 정도의 크기다. 호저를 발견하면 민원콜센터(120번)로 신고하면 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