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포르투갈' 호날두 스타일로 머리 잘라달란 아들 '브라질' 호나우두로 만든 아빠

아이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헤어스타일을 요구했다. 하지만 아버지는 브라질 레전드 호나우두 헤어스타일로 이발 했다.

인사이트Twitter 'sportbible'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헤어스타일을 원했던 아이가 아빠의 장난에 울음을 터트렸다.


지난 25일(한국 시간) 영국 매체 스포츠 바이블은 트위터에 올라온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 속 아이는 아버지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처럼 이발 해달라고 했다.


아이는 유벤투스 시절 호날두 사진까지 보여주면서 원하는 스타일을 강조했다. 하지만 아버지는 못된 장난을 치기로 결심했다. 그리고 솜씨(?)를 발휘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발이 끝났고, 아이는 뭔가 이상한 느낌을 받았나보다. 재빨리 거울을 봤다. 그리고 그만 울음을 터트렸다. 왜냐면 말로만 듣던 브라질 레전드 호나우두의 '깻잎 컷'이 본인 헤어스타일이 돼버린 걸 알아서다.


아이는 울면서 화냈지만 아버지는 웃기만 했다. 아버지는 '호나우두(Ronaldo) 맞잖아!'며 울고 있는 아이를 놀렸다.


호나우두 깻잎 컷은 한일 월드컵(2002년) 준결승 터키전에 처음 등장했다. 당시 깻잎 컷은 세계에서 주목했고, 헤어스타일은 역대 월드컵 스타 중 가장 독특한 헤어스타일로 꼽힌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호나우두는 깻잎 컷을 한 이유에 대해  "준경승을 앞두고 다리를 다쳤다. 이 소식을 광적인 브라질 언론에 알리고 싶지 않았다"며 "그래서 시선을 돌리기위해 이런 헤어스타일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월드컵 당시 언론과 주변은 호나우두 부상 사실을 알아채지 못했다.


호나우두는 독특한 헤어스타일로만 주목받지 않았다. 호나우두는 월드컵에서 8골을 넣으며 브라질 우승에 크게 기여 했다. 그리고 득점왕에 등극했다. 또 월드컵이 열린해 발롱도르 수상자로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