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5 25℃ 인천
  • 29 29℃ 춘천
  • 29 29℃ 강릉
  • 30 30℃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6 26℃ 전주
  • 25 25℃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태안 해수욕장서 아빠와 물놀이 하던 6살 여자아이, 파도에 휩쓸려 숨져

충남 태안군 원북면 신두리해수욕장에서 아빠와 물놀이하던 아이가 파도에 휩쓸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충남 태안군 원북면 신두리해수욕장에서 아빠와 물놀이를 하던 아이가 파도에 휩쓸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A양(6)은 25일 오후 5시 6분경 신두리해수욕장에서 아버지와 물놀이 중이었다. 그러다 A양 혼자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


A양은 육상으로부터 약 1km 떨어진 곳에서 실종된 지 1시간 30분만에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A양은 심정지 상태였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 됐으나 끝내 숨졌다.


태안 해경은 목격자와 유가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지난해(2021년) 6월 행안부는 3년(2018-2020)간 물놀이 사망사고 통계를 발표했다. 통계에 따르면 안전 부주의가 가장 많았다.


인사이트행정안전부 '물놀이 안전사고 현황'


소방청은 행안부 통계를 공개했고, 물놀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전국 물놀이 장소 230곳에 장비 5385점, 시민수상구조대 5570명을 배치했다.


박성열 소방청 119생활안전과장은 "물놀이 사망사고는 대부분 개인 부주의와 수영 미숙으로 발생한다. 기본적인 안전 수칙은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