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7 27℃ 인천
  • 28 28℃ 춘천
  • 24 24℃ 강릉
  • 31 31℃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7 27℃ 전주
  • 29 29℃ 광주
  • 29 29℃ 대구
  • 25 25℃ 부산
  • 27 27℃ 제주

이준석 "2030 당원 잘 관리해야...2년 뒤 총선서 역풍 불 것"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오는 2024년 총선을 대비해 2030세대 지지층을 확보해야한다는 뜻을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오는 2024년 총선을 대비해 2030세대 지지층을 확보해야한다는 뜻을 강조했다.


24일 이 대표는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 지방선거 당선인 워크숍에서 '당의 발전 전략'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했다. 


이날 이 대표는 지난 대선 기간 동안 2030세대 등 지지층 확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2년 뒤 총선은 국민의힘이 여당으로 치르는 선거로 상당한 역풍이 불 것으로 예상한다"며 "역풍을 뚫고 전진하려면 새로 유입된 2030 당원을 잘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그러면서 "역풍을 뚫고 전진하려면 지방 행정을 담당하는 여러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젊고 유능한 2030 당원 중심의 탄탄한 정당 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젊은 당원들은 지역사회에 관심이 많은 엘리트 유권자이기 때문에 이들이 지방행정에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이 대표는 "국민의힘의 책임당원 79만명 중 2030세대 당원은 약 14만명으로 수치는 17%~18%에 해당하지만 지방선거가 끝나고 자연적으로 감소된 당원도 있어 55만명까지 줄어들 수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도 "2030세대 당원은 거의 다 온라인 당원으로 자발적으로 가입, 유출이 없어서 55만명 중 14만명은 25~30%에 달하는데 2030당원의 이 비율은 단언코 민주당보다 높다"고 확신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이 대표는 "우리 당의 구조상 30%가 되는 2030당원, 앞으로 자연스럽게 그 당원들의 목소리가 반영되는 구조가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 최일선에서 뛰는 젊은 당원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구조를 빠르게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이 대표는 "새로 가입한 젊은 당원들이 빠져나가면 '튼살'이 되는 만큼 2030 당원이 커진 당의 체급을 유지하는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잘 관리해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