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31 31℃ 춘천
  • 24 24℃ 강릉
  • 25 25℃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4 24℃ 전주
  • 26 26℃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32 32℃ 제주

발사한 미사일 오작동으로 유턴해 돌아와 자폭 당한 러시아군 (영상)

러시아군이 쏜 미사일이 공중에서 진행 방향을 급선회해 다시 발사한 부대로 되돌아오는 장면이 포착된 영상이 공개됐다.

인사이트러시아군 미사일 오작동으로 자폭하는 모습 포착된 영상 / Dailymail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군이 쏜 미사일이 오작동해 다시 유턴해 자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러시아군이 쏜 미사일이 공중에서 진행 방향을 급선회해 다시 발사한 부대로 되돌아오는 장면이 포착된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주 요충지인 세베로도네츠크에서 남쪽으로 약 89km 떨어진 알체프스크 인근에서 현지시간으로 지난 24일 촬영된 것으로 전해진다.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인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소속 군대가 발사한 러시아제 S-300 미사일을 발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ailymail


그런데 발사된 미사일이 오작동을 일으켰는지 방향을 바꿔 다시 되돌아와 발사대를 타격했다.


미사일이 발사대를 타격하면서 주위에는 붉은 불꽃이 튀는 모습까지 포착됐다.


우크라이나 무인기 등에 의한 해킹이나 교란 등이 의심되지만 미사일의 오작동 발생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다.


앞서 미 국방부 고위 관리는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활용된 러시아의 정밀 유도 무기가 오작동을 일으킨 비율이 예상보다 훨씬 높다고 분석한 바 있다. 


인사이트Dailymail


미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러시아 미사일의 실패율이 최대 60%에 이른다.


우크라이나군 총참모부도 지난 3월 말 발표를 통해 2월 24일 침공을 시작한 러시아가 약 1200개의 순항미사일을 발사했으나 그 중 59%가 불발 또는 격추되거나 목표를 놓쳤다고 발표했다.


한편, 세베로도네츠크와 인근 쌍둥이 도시 리시찬스크에서 저항 중이던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군의 집중 공세에 사실상 패퇴하는 모양새다.


로만 블라센코 세베로도네츠크 군정청장은  "우크라이나군은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철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군이 돈바스 요충지에서 철수했다는 것은 사실상 러시아군이 돈바스 장악에 성공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Daily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