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5 25℃ 수원
  • 28 28℃ 청주
  • 29 29℃ 대전
  • 28 28℃ 전주
  • 30 30℃ 광주
  • 30 30℃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아내와 찍은 투샷 올리며 '#럽스타그램' 시작한 문재인 전 대통령

문재인 전 대통령이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하루에 5건 연달아 올리며 일상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oonjaein'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하루에 5건 연달아 올리며 일상을 전했다.


특히 아내 김정숙 여사와 함께 찍은 사진에는 하트 이모티콘과 '#럽스타그램이라고 하나요'라는 태그를 달며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4일 문 전 대통령의 인스타그램에는 "남쪽 시골의 노을처럼 늘 그 자리에 있는, 함께 늙어가는 아내.♥"라는 말과 함께 사저 계단에서 찍은 김 여사와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 김 여사는 계단에 앉아 하늘을 바라보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그보다 조금 떨어진 자리에서 김 여사를 응시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moonjaein'


하단에는 '#문재인 #김정숙 #럽스타그램이라고 하나요' 라는 해시태그도 첨부됐다. 


"함께 하는 산행"이란 말과 함께 반려견을 데리고 영축산을 찾은 문 전 대통령 내외의 사진들도 공개됐다. 


사진에는 문 전 대통령 내외가 바닥에 앉아 쉬는 모습, 벤치에 앉아 있는 모습 등이 담겼다. 


인사이트Instagram 'moonjaein'


해당 게시물에도 역시 '#문재인 #김정숙 #영축산은나의힘 #럽스타그램이라고 하나요'란 해시태그가 붙어 있다.


한편 문 전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퇴임한 뒤 SNS를 통해 근황을 전하며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