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실사 뮤지컬 '미녀와 야수' 벨 역에 캐스팅된 흑인 여배우 (영상)

인사이트(좌) Waltdisney, (우) Olney Theatre Center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디즈니 애니메이션 '미녀와 야수'를 원작으로 한 실사 뮤지컬 주인공이 공개됐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브로드웨이월드(broadwayworld)는 뮤지컬 '미녀와 야수'가 지난해 인기에 힘입어 오는 11월 9일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재공연을 진행한다고 보도했다.


올니 극장 센터(Olney Theatre Center)는 지난 4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22년 공연 라인업을 공개해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이날 라인업에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미녀와 야수'를 실사화한 뮤지컬 공연이 이름을 올렸다.


인사이트YouTube 'Olney Theatre Center'


앞서 뮤지컬 '미녀와 야수'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 2일까지 공연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공연에서도 '미녀와 야수' 주인공 '벨' 캐릭터에는 전작과 동일하게 배우 제이드 존스(Jade Jones)가 캐스팅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제이드 존스는 '흑인 배우'임에도 미녀와 야수 주인공 벨 캐릭터로 캐스팅돼 이미 한 차례 이슈가 된 바 있다.


팬들은 디즈니 애니메이션 미녀와 야수 속 벨과 캐스팅된 제이드 존스 이미지가 전혀 맞지 않다며 불만을 제기했다.


YouTube 'Olney Theatre Center'


실제로 지난 2017년 실사 영화로 제작된 '미녀와 야수'에는 배우 엠마 왓슨이 벨 역할로 출연해 흥행에 성공했는데, 팬들은 영화와 뮤지컬 배우가 전혀 다른 점을 두고 우려를 표했다.


게다가 당시 제이드는 자신을 '성소수자이자 유독 덩치가 큰 흑인 여성'으로 표현해 이질감이 느껴진다는 평이 대세였다.


그러나 뮤지컬 미녀와 야수를 제작한 감독 마르시아 도지(Marcia Dodge)는 제이드의 노래와 연기력에 감탄해 벨 역할로 캐스팅했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또한 전형적인 벨의 모습에서 벗어나 똑똑하고 재미있고 열정적이고 창의적인 매력을 가진 벨의 모습을 통해 많은 어린이들에게 누구나 디즈니 공주가 될 수 있다는 마인드를 심어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여러 논란에도 제이드가 연기한 뮤지컬 미녀와 야수는 그의 폭발적인 가창력을 인정 받아 큰 인기를 누렸고 재공연을 확정지었다.


인사이트Waltdisney


인사이트Olney Theatre Center


YouTube 'Olney Theatre Cente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