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배구계 '메시' 김연경이 한국에 돌아와서 연봉 7억밖에 받지 못하는 이유

국내 리그로 복귀한 김연경의 연봉이 7억원밖에 되지 않는다는 사실에 많은 팬들이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인사이트김연경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국내 리그로 복귀한 김연경의 연봉이 7억원밖에 되지 않는다는 사실에 많은 팬들이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지난 20일 김연경은 흥국생명과 연봉 7억원에 계약을 차지했다. 프로배구 여자부 선수들 중 가장 많은 금액이다. 


양효진이 지난 시즌 7억원을 받았으나 지난 4월 현대건설과 3년 총 15억원에 FA 계약을 맺으며 잔류하면서 '연봉퀸'의 자리를 김연경에게 내주게 됐다. 


하지만 팬들은 쉽게 납득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는 김연경의 연봉이 7억원, 그것도 한국 여자배구에서 가장 높은 연봉이란 사실에 이해하기 힘들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김연경 / 뉴스1


이는 여자배구 선수들에게 적용되는 '샐러리캡' 때문이다.


한국배구연맹(KOBO)은 여자부에만 개인 샐러리캡을 만들어 놓았다. 한 선수가 팀 전체 연봉의 25%를 넘을 수 없으며 옵션 금액의 50%까지만 받을 수 있다. 


현재 여자배구는 샐러리캡을 팀 18억원에 옵션 5억원으로 묶어놨다. 


김연경이 받을 수 있는 금액은 18억원의 25%인 4억 5000만원과 옵션 5억원의 50%인 2억 5000만원을 더해 7억원이 최대치다. 


인사이트김연경 / 뉴스1


김연경은 2016-2017시즌 터키 페네르바체에서 120유로(한화 약 14억 6천만원)를 받았다. 2017-2018시즌에는 중국 상하이 터키에서와 비슷한 수준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018-2019, 2019-2020 시즌 터키 엑자시바시에서는 17억원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팬들은 여전히 세계 최고의 클래스를 보여주고 있는 김연경의 연봉이 국내에서 최대 7억원으로 묶인다는 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