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피자,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CGV 입점

인사이트사진 제공 = 고피자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고피자는 CGV에 입점, 영화관을 찾은 관객들에게 맛있는 피자를 즐기면서 영화를 보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고피자는 고피자만의 특별한 도우와 재료가 선사하는 우수한 맛과 함께 1인피자로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사이즈, 빠르게 피자를 만들어 제공하는 기술력으로 극장을 찾은 고객들에게 새로운 영화 관람 문화를 선사할 예정이다.


기존 영화관에서 제공되던 먹거리가 주로 팝콘, 나초 등 미리 만들어진 간식 위주였다면, 고피자는 피자 전문점에서 만날 수 있던 갓 구워낸 피자를 혼자 또는 2인이 팝콘과 함께 즐기기에 좋은 양과 사이즈로 제공한다. 특히 CGV용 피자의 경우 한 입에 먹을 수 있는 크기로 잘라 제공함으로써 영화에 집중하면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어 새로운 프리미엄 극장 간식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고피자는 지난 4월 CGV 왕십리를 시작으로 지난 6월 15일 CGV 영등포와 지난 6월 20일 CGV 용산아이파크몰에 입점, 운영을 시작했다. '쏘옥쏘옥 피자', '멕시칸 나초 피자'와 같이 영화를 보면서 즐기기에 더욱 좋은 CGV 전용 메뉴도 출시하며 코로나 엔데믹으로 모처럼 극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국내와 함께 해외도 공략한다. 고피자는 국내 CGV 입점 매장에 대한 높은 고객 만족도를 발판 삼아 K-푸드가 사랑받고 있는 인도네시아 CGV에도 입점 할 계획이며, 추후 영향력을 넓혀 보다 많은 국내·외 CGV 입점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고피자 임재원 대표는 "고피자는 빠른 시간 내에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영화관의 특수한 상황에 적합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브랜드로, 이번 CGV 입점을 통해 더욱 많은 고객들에게 고피자의 맛과 서비스를 소개할 수 있게 되었다"며, "고객이 피자를 원하는 곳 어디에나 고피자가 있다라는 고피자의 비전을 실현하기에 가장 좋은 파트너를 만나 기쁘고, 함께 글로벌 시장을 진출하여 새로운 영화관 문화를 만들어 가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고피자와 CGV는 지난 21일 CGV 영등포에서 포괄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임재원 고피자 대표, 심준범 CGV 국내사업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양사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더욱 새롭고 즐거운 영화 문화를 위해 CGV 내 고피자 입점 확대 등 원활한 협업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