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 13℃ 서울
  • 16 16℃ 인천
  • 10 10℃ 춘천
  • 19 19℃ 강릉
  • 14 14℃ 수원
  • 16 16℃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8 18℃ 광주
  • 18 18℃ 대구
  • 20 20℃ 부산
  • 21 21℃ 제주

도쿄올림픽 때 7등 했는데...1년 만에 '세계 2위'로 우뚝 선 황선우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에서 황선우 선수가 은메달을 획득했다.

인사이트황선우 선수 / SBS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황선우(강원도청) 선수가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은메달을 획득했다.


21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렸다.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황선우 선수는 1분 44초 47을 기록했고 다비드 포포비치(David Popovici)를 이어 2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황선우는 2011년 상하이 대회에서 박태환이 자유형 400m 금메달을 따낸 이후 무려 11년 만에 롱코스 세계선수권대회 시상대에서 두 번째 메달 리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인사이트올댓스포츠


인사이트뉴시스


그동안 남자 자유형 200m에서는 박태환만이 결승을 치러봤으며, 현재는 황선우가 이 종목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남겼다.


황선우는 지난해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예선에서 한국기록(1분 44초 62)을 세운 지 1년도 안 돼 0.15초를 단축했다.


이번 경기에서 그는 8명의 결선 진출 선수 중 가장 빠른 출발 속도(0.61초)를 보였다.


초반 50m 구간 기록에서는 23초 36로 3위권 밖으로 밀려났고 100m 반환점에서는 50초 72로 전체 중 4위로 통과했다. 하지만 그는 150m 이후 구간부터 비축했던 에너지를 쓰며 빠르게 치고 올라갔다.


인사이트헝가리 현지 적응 훈련하는 황선우 / 뉴시스


이번 경기에서는 후반 대역전극이 벌여지면서 레이스의 긴장감과 몰입감을 높였다.


그는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열심히 훈련해서 1분 43초대로 진입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컨디션을 잘 조절해 자유형 100m에서도 결선까지 올라가 계속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라며 남은 일정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황선우는 현재 자유형 100m 예선에 돌입 예정이며, 이번 대회 자유형 100m 예선은 21일 오후 4시 9분부터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