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발란, 주문 취소 1시간 만에 30만원 내게 했다가 불매운동 일자 반품비 정책 개선

발란이 구매 대행 입점 업체의 과다 반품비 문제 해결에 결국 팔을 걷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발란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주문 취소 1시간 만에 반품비 30만 원을 내야 했던 소비자 사연에 '불매 운동'까지 일어난 발란.


발란이 구매 대행 입점 업체의 과다 반품비 문제 해결에 결국 팔을 걷었다.


14일 발란은 입점 업체의 반품비에 상한제를 도입하고 지난 1년간 과다 부과 반품비 사례를 전수 조사해 해당 고객에게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또 반품비 과다 징수 사업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발란은 입점 업체마다 서로 다른 반품비로 인해 소비자의 혼란이 발생했었다.


앞으로 발란은 소비자 변심으로 반품하는 경우에도 과도한 반품비로 소비자가 피해를 입지 않도록 상한제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또 소비자는 해외 구매대행 상품 반품 관련 반송비와 관부가세 등의 상세 정보를 구매 과정에서 한눈에 확인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발란은 반품비 과다징수 사례를 전수조사해 선제적으로 보상할 계획이다. 반품비 부당징수가 의심되는 고객은 발란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발란


발란은 전자상거래법(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등을 위반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최근에는 공정거래위원회의 현장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된 '꼼수 할인' 이벤트와 과도한 반품비 청구 등의 소비자 불만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라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