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값 1.95달러 대신 받았던 무명작가 그림, 50년 뒤 3억 4000만원에 판매

인사이트밀러&밀러 옥션 페이스북


[뉴스1] 최서영 기자 = 50여 년 전 가난한 화가로부터 샌드위치값 대신 다른 무명 화가의 그림을 받았던 캐나다의 한 식당 주인이 경매에서 3억 4000만 원에 그림을 팔아 화제다.


지난 2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캐나다의 아이린 데마스(69)와 남편 토니 데마스(90)가 최근 경매에 출품한 캐나다 화가 모드 루이스(1903~1970)의 그림 '검정 트럭'(The Black Truck)이 추정가의 10배가 넘는 27만2548달러(약 3억4000만원)에 낙찰됐다.


이 부부는 지난 1970년대 당시 캐나다 온타리오주에서 12년간 지중해식 식당을 운영했었다.


보도에 따르면 지금으로부터 50여 년 전인 당시 단골이었던 무명 화가 부부가 있었는데, 그는 부부에게 음식값을 그림으로 내곤 했다.


그들은 거의 매일 오후 데마스 부부가 운영하는 식당을 찾아 원형 창문 옆 테이블에 앉았고 항상 빵에 버터를 듬뿍 바르고 숙성 체더치즈를 넣어 구운 1.95달러(약 2500원)짜리 샌드위치를 주문했다.


하루는 화가가 자신이 그린 그림이 아닌 다른 무명 화가의 그림을 가지고 와 "마음에 드는 작품을 고르라"고 말했다.


이에 데마스 부부는 '검정 트럭'이 그려진 그림을 골랐는데 이 그림이 50년이 지난 지금 무려 3억 4000만 원에 팔리게 된 것이다.


이 그림은 20세기 캐나다의 대표적인 민속 화가인 모드 루이스의 그림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린 데마스는 "우리는 식당에 걸 그림이, 그들은 매일 먹을 것이 필요했기 때문"이라며 "1970년대만 해도 그렇게 물물교환하는 것이 그다지 이상한 일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경매에서 그림 '검정 트럭'과 함께 출품된 루이스의 편지는 5만4500달러(약 6800만원)에 낙찰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