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잠 자는 文 전 대통령 사진 공개한 딸 "아버지로, 할아버지로 돌아와 줘 감사"

인사이트트위터 '찐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문다혜 씨가 자신이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문 전 대통령의 근황을 전했다.


지난 27일 다혜씨는 "얼마 전 이제 예전에 쓰던 번호로 연락하라시기에 받은 번호를 눌러보니 '아빠'로 등록된 연락처. 괜스레 눈물이 났다"라며 "다시 아버지로, 할아버지로 돌아와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적었다.


이어 "양산에 와보니 트위터도 보시고 독서도 하시고 짬이 생기셨다. 그리고 그중 가장 반가운 건 오수(午睡)에 드신 모습. 다시금 뭉클 눈물"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에는 양산 사저 소파에서 낮잠을 자고 있는 문 전 대통령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트위터 '찐딸'


관계자에 따르면 다혜씨는 최근 트위터 계정을 개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명은 '찐딸'로 프로필에는 "슬하에 있길 즐기는 Real(진짜)딸. 아버지를 세상에서 가장 존경하는 자칭 문빠 1호"라고 적었다.


다혜씨가 올린 문 전 대통령의 게시글은 해당 계정으로 작성한 첫 번째 글이다.


한편 문 전 대통령 내외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주민자치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를 찾아 투표를 했다.


인사이트트위터 '찐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