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표 하러 온 김건희 여사의 '꿀벌 블라우스' 패션..."175만원짜리 디올 제품?"

인사이트김건희 여사(왼쪽)와 윤석열 대통령(오른쪽) / 뉴시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등장 때마다 주목받는 김건희 여사의 패션이 사전투표소에서도 화제가 됐다.


이날 입고 등장한 블라우스는 꿀벌이 그려진 150만 원대 명품인 것으로 추정된다.


27일 김 여사는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서울 용산구 이태원 제1동 주민센터(용산구의회)에서 사전투표를 위해 투표소를 찾았다.


이날 김 여사는 검은색 바지에 흰색 반소매 블라우스를 입고 등장했다.


인사이트대통령실사진기자단


평범한 블라우스처럼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옆구리 쪽에 꿀벌 자수가 새겨져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의 상징이다.


현재 디올 한국 공식 홈페이지 기준 꿀벌이 그려진 반소매 블라우스는 175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가방은 국내 브랜드 빌리언템 제품으로, 정가는 23만6천 원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디올


해당 제품은 사진이 공개되면서 빠르게 품절됐으며 "영부인이 드신 것 맞냐" 등의 문의가 쏟아졌다고 한다.


앞서 김 여사는 윤 대통령 당선 이후 검소한 패션을 보여준 바 있다.


또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는 "꼭 명품을 입어야 할 일이 있다면 제 사비로 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