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후보가 '못된 정치인'이라 하자 "같잖아서 답변 안 하겠다" 응수한 노빠꾸 홍준표 (영상)

인사이트YouTube '대구MBC뉴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6·1 지방선거 대구시장 후보자 토론회에서 국민의힘 홍준표 후보와 정의당 한민정 후보가 날카로운 신경전을 펼쳤다.


선공은 한 후보의 몫이었다. 26일 대구 MBC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한 후보는 "정치인으로서 자기가 한 말도 지키지 않고 행정가로서 거짓 실적만 홍보하시는 홍 후보는 믿음이 가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기자들이 물을 때나 다른 정치인이 지적할 때나 항상 못됐다는 말씀을 많이 하셨다"라며 "홍 후보야말로 말 바꾸고 막말하는 정말 못된 정치인이 아닌가, 스스로 어떻게 생각하시나"라고 물었다.


인사이트YouTube '대구MBC뉴스'


해당 질문을 들은 홍 후보는 한동안 침묵을 지키다 "답변하라고?"라고 되물었고 한 후보는 "네"라고 답했다.


이에 홍 후보는 "같잖아서 대답 안 하겠다"라고 웃으며 대답했다.


예상치 못한 답변에 당황한 듯한 후보는 미소를 지으며 "상대 후보에게 같잖다는 표현은 너무 심하신 것 아닌가요"라고 응수했다.


홍 후보는 "지금 말씀하신 것들을 보면 일방적인 비방이다. 참 어이가 없는 이런 토론은 처음"이라고 대응했고 사회자가 중재에 나서며 상황이 마무리됐다.


인사이트YouTube '대구MBC뉴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서재헌 후보도 참석해 치열한 토론을 벌였다.


서 후보는 "홍 후보는 선거기간 어디 계셨나. 대구 시민께서 많이 묻는 말이다. 더 우려스러운 것은 방송 출연 인터뷰도 거절했다"라고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후보들은 제2대구의료원 건립, 대구·경북 행정통합,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일자리, 청년정책, 물 문제 등 현안에 대해 다양한 견해를 밝히며 표심에 나섰다.


YouTube '대구MBC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