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자꾸 전과자라 비난하는 사람들, 세상 위해 뭘 했는지 생각해보길"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 뉴시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자신을 전과자라고 비판하는 이들을 향해 "세상을 위해 뭘 했는지 생각해 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해당 발언은 지난 24일 이 후보가 이동하는 차량 내에서 지지자들과 라이브 방송으로 소통하던 중 나왔다.


당시 한 지지자가 "이재명 전과자예요?"라고 묻자 이 후보는 "전과자 맞다"며 "전과라는 게 나쁜 짓 하다 생긴 거라면 그렇지만 저는 시민운동 하다가, 의회에서 날치기하는 거 주민들하고 항의하다가 공무집행 방해 이런 걸로 벌금 500만 원 받은 게 있다. 저는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또 "민주화운동 하던 분들이 그렇게 많이 당했다"면서 "일부러 파렴치범으로 만드는 일이 많이 있었다"고 했다.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 뉴스1


그는 "어떻게 하겠나. 나름대로 열심히 살다 생긴 건데. 제가 명백히 잘못한 것은 음주운전 한 번 한 것이 있다. 오래 전 일이긴 한데 잘못한 일"이라고 말했다.


자신을 '전과자'라고 비판하는 이들을 겨냥한 말도 했다.


이 후보는 "전과자라고 저를 자꾸 비난하고 그런 사람들. 세상을 위해서 뭘 한 일이 있는지 생각해 보시면 좋을 것 같다"면서 "설거지를 많이 하다 보면 접시를 깨는 경우가 있다. 접시 깨는 것만 비난하면 누가 일을 하겠나. 일 안하는 게 이익"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지난 26일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


전날(26일)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발언 일부가 담긴 짧은 영상을 공유하며 "진짜 딥페이크 아닌가 몇 번이고 확인해 봤을 만큼 충격적인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보통의 사람들은 전과가 없다. 음주운전을 포함한 서로 다른 범죄를 4번이나 저지른 전과 4범은 더더욱 없다"면서 "국민들께 '세상을 위해 뭘 했나' 묻기 전에 이재명 후보께서 '세상에 끼친 해악은 없는지'부터 생각하는 게 순서일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아끼고 돕는 건 고사하더라도 피해는 끼치지 않아야 한다는 게 현대사회 문명인들의 미덕"이라면서 "오늘도 반성 없는 이재명 후보의 정치 생명을 끊어야 할 이유를 하나 더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국민께도 큰 참고가 되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