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공항 이전하겠다는 이재명..."국내 여행은 철도 이용해야 할 듯"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내세웠다.


지난 26일 이 후보는 윤형선 국민의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와 TV 토론에 참석했다.


이 후보는 "국내 단거리 항공편은 폐지하는 게 세계적 추세"라며 김포 공항 이전을 약속했다.


김포공항 활주로의 일부는 인천 계양구에 속해 있는데 이를 이전해 인천국제공항으로 통합하겠다는 것이다.


인사이트뉴시스


이 후보는 "비행기가 1㎞ 이동하는 데 발생하는 탄소는 고속철도의 20배 가까이 된다"라며 "환경문제 때문에 유럽에서는 국내선을 폐지하고 있고, 프랑스 하원에서는 이미 국내선 폐지 법안이 통과됐다"라고 설명했다.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국내 이동은 비행기 대신 고속 철도를 이용하라는 것이었다.


그 근거로 이 후보는 "앞으로 비행기들은 활주하지 않는다. 수직이착륙하는 새로운 시대가 열린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항공 시대를 위해 김포공항 이전을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또한 이 후보는 김포공항 이전 공약의 근거로 '일자리 문제'를 언급했다.


이 후보는 "인천 계양은 교통 요지이고 미개발 토지도 많다. 하지만 김포공항에 따른 고도 제한 때문에 산업시설이나 기업들이 들어오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포공항을 이전하고 강서 지역과 김포 지역, 계양을 엮어서 강남에 버금가는 새로운 강서 대개발 시대를 열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윤 후보는 "2년 전 총선 때도 진지하게 고민했던 문제"라면서도 "하지만 10년 이내는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들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역시 "제주도 관광산업을 고사시키겠다는 발상"이라며 "김포공항은 이미 국내 기업들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거점화를 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2019년 기준 김포국제공항 이용객은 2544만 8416명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