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14일 이집트와 평가전...EPL 공동 득점왕 '손흥민 vs 살라' 맞대결 기대

인사이트손흥민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3골을 기록하며 공동 득점왕을 차지한 토트넘의 손흥민과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가 A매치에서 대결을 펼칠 가능성이 점쳐졌다.


26일 축구계 관계자는 "파울루 벤투가 이끄는 한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의 네 번째 상대로 이집트가 낙점됐고 조만간 공식 발표가 있을 예정"이라 밝혔다.


양국이 평가전을 치르는 데 서로 합의하고 마지막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집트 언론들도 최근 6월 한국과 A매치가 성사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로써 벤투호는 다음 달 2일 서울에서 브라질과의 맞대결을 시작으로 6일 대전에서 칠레를, 10일 수원에서 파라과이를 상대한 후 14일 이집트와 평가전을 치를 예정이다.


인사이트모하메드 살라 / gettyimagesBank


일각에서는 이집트와의 평가전에 대해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것이 유력하다는 말을 전했다.


이집트와의 평가전은 국제축구연맹(FIFA) 1위인 브라질과의 대결에 이어 축구 팬들을 흥분하게 할 빅 매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각 나라를 대표하는 공격수 손흥민과 살라의 대결이 예고되기 때문이다. 두 선수는 EPL 2021~2022시즌에서 나란히 23골을 기록하며 공동으로 득점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들은 최종전 직전까지 한 골 차이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득점왕 경쟁을 펼치며 많은 이들을 마음을 들었다 놨다 했다. 이후 최종전에서 손흥민은 2골을, 살라는 1골을 터뜨리며 공동 득점왕 자리에 올랐다.


인사이트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 KFA


한편 이집트는 현재 FIFA 랭킹 32위로 29위인 한국보다 세 계단 아래에 랭크됐다.


한국 대표팀과 이집트와의 역대 전적은 5승 7무 5패로 팽팽하다. 마지막 대결은 2005년 2월 서울에서 열린 평가전으로 당시 한국은 0-1로 졌다.


많은 이들이 손흥민과 살라의 대결을 기대할 것으로 보이면서 일부에서는 벌써부터 예매에 대해 걱정하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앞서 지난 25일 오후 5시부터 시작된 브라질과의 평가전 티켓 예매 판매에는 수많은 인원이 몰리며 사이트 접속이 마비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