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무실에 반려견들 사진 갖다두고 일하는 '토리아빠' 윤석열 대통령

인사이트용산 대통령 집무실에 놓인 윤석열 대통령과 반려견 토리, 써니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용산 대통령 집무실에 윤석열 대통령과 반려견 토리, 써니 사진이 놓여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5일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식 때 함께 연단에 오른 '국민희망대표' 20인을 집무실에 초청해 기념 시계를 선물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집무실 구경시켜드릴게요"라고 말하며 직접 안내에 나섰다. 


윤 대통령의 집무실에는 원형 테이블과 소파, 그림 액자, TV 모니터, 책상 등이 있었다. 책상 뒤에는 윤 대통령과 반려견의 모습이 담긴 액자 2개도 놓여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25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한 참석자는 책상 뒤 액자들을 보고 "강아지가 인상적"이라며 "일하면서 보시느냐"고 물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우리 집 강아지 토리, 쟤는 우리 집 막내 강아지 써니"라고 소개하며 "일하다가 한 번씩 봐야 스트레스도 풀리고 한다"고 답했다. 


"강아지가 집무실에 와 본 적도 있느냐"는 질문에 윤 대통령은 "아직 안 와봤다. 나중에 봐서 한 번"이라며 "근데 여기 와서 오줌 쌀까 봐(걱정된다). 한번 언제 주말에 데려올까 싶기는 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대통령은 반려견 4마리와 유기묘 3마리 등 7마리의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다. 지난 11일 윤 대통령의 출근길 배웅을 나온 반려견 마리와 나래가 윤 대통령의 뒤를 졸졸 따라가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