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신' 네이마르, 내일(26일) 한국 입국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브라질의 축구스타 네이마르가 내일(26일) 한국에 들어온다. 


25일 스포탈 코리아 보도에 따르면 네이마르를 비롯한 브라질 대표팀 일부 선수가 26일 한국에 입국한다. 


오는 6월 2일 있을 한국과의 A매치를 준비하기 위해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A대표팀은 오는 6월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브라질과 친선 경기를 치른다.


브라질 대표팀 선수단은 이날 네이마르 등의 입국에 이어 분산 입국을 할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스1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본선 준비 중인 벤투호는 포르투갈, 우루과이 등 강호들과 H조에 편성되어 있다. 


16강 진출을 위해서라면 이들과의 승부에서 승리해야 한다. 큰 대회에 앞서 우승후보 브라질과 친선전은 좋은 시험 무대가 될 것이다.


브라질은 현재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팀이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 남미예선도 1위로 통과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역대 월드컵 본선에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참가한 유일한 나라이며, 월드컵 최다 우승국이다. 


특히 이번 경기는 양 팀의 에이스이자 월드 클래스인 손흥민과 네이마르의 대결도 펼쳐진다. 동갑내기 에이스 간 치열한 자존심 대결이 기대를 모은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브라질과 역대 전적에서 1승 5패를 기록 중이다. 가장 최근 경기는 2019년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린 평가전으로, 한국이 0-3으로 패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